'청춘시대2'가 데이트폭력 피해자를 향한 오해에 일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춘시대2' 주인공들이 데이트폭력 피해자를 향한 잘못된 시선에 일침했다.

16일 방송된 JTBC '청춘시대2'에서는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스토킹을 당하는 정예은(한승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시즌에서 남자친구 고두영(지일주 분)에 이별을 고했다가 납치, 감금, 폭행 등 데이트폭력을 겪었던 예은에게 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1

이날 유은재(지우 분)는 데이트폭력으로 인한 트라우마로 고생하면서도 낯선 남자인 권호창(이유진 분)과 친밀하게 지내는 예은을 이해할 수 없다는 뉘앙스로 말했다. 이에 은재와 예은은 말다툼을 했고, 대화조차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은재는 결정적 순간에 예은에게 힘을 실었다. 예은의 어머니가 등장해 예은을 본가로 데려가려 한 것. 예은의 어머니는 예은을 향해 "너 또 이상한 놈한테 연락 온다고 들었다"라며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연애질만 하고 다니니 이런 거다. 딸 하나 있는 게 집안 망신을 시킨다"며 당장 집으로 돌아올 것을 지시했다.

예은은 짐을 들고 길을 오르며 하메들에게 "그 동안 나 때문에 불편하게 해서 미안했다"라며 이별을 고했다. 하메들은 예은을 뒤쫓아가 이를 만류했다.

1

kakao

예은과 말다툼을 했던 은재는 직접 예은의 어머니에게 말하진 못하고, 예은을 향해 "엄마가 그렇게 말하면 안 되는 거 아니냐. 선배는 피해자인데 왜 선배 탓을 하냐"고 말했다. 예은의 어머니에게 간접적으로 일침한 셈. 은재는 "선배는 잘못한 것이 없다"라며 예은을 붙잡았다.

예은의 어머니는 "인생 책임질 거냐"고 물었고 윤진명(한예리 분)은 "남의 인생 아무도 책임 못 진다. 그건 어머님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결국 예은은 용기를 내 어머니의 말을 거부했고 하메들과 벨에포크에 남게 됐다.

한편 지난 7월 경찰청이 발표한 연인 간 폭력 사건(데이트폭력)에 관한 통계를 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연인에 의해 숨진 사람의 숫자는 233명에 달한다. 이에 따르면 매년 46명이 '데이트폭력'으로 살해당하는 셈이다.

1

그럼에도 여전히 "연인 사이의 일", "사적인 일"이라고 보는 인식이 있으며, 예은의 어머니처럼 "피해자가 행실을 잘못한 것"이라는 시선도 있다. '청춘시대2' 주인공들의 일침은 이런 시선에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데이트 폭력: 호감을 갖고 만나거나 사귀는 관계 또는 과거에 만났던 적이 있는 관계에서 발생하는 신체적·정서적·성적·경제적으로 발생하는 폭력. (출처: '데이트 폭력을 경험한 여성의 관계 중단과정에 대한 연구논문)

Close
성폭력 생존자들이 들었던 말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