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서 불 끄던 소방관 2명 붕괴된 정자에 매몰돼 순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17일 오전 4시29분께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 화재의 잔불을 정리중이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릉소방서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모 대원(59)과 또 다른 이모 대원(27)은 이날 석란정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던 중 정자가 무너지며 잔해에 깔렸다.

두 대원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42

석란정 화재는 지난 16일 오후 9시45분 최초 발생해 12분만에 진압됐으나 다음날인 17일 새벽 3시51분께 재발화해 이를 진압하던 중 두 대원이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발화한 불은 발생 8분만인 3시59분께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