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영수증' 김생민이 청춘들을 응원하는 방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생민이 학자금 대출로 고생하는 대한민국 청춘들을 위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는 저금이 먼저 인지 학자금 대출 상환이 먼저인지 고민하는 29세 직장인 여성의 사연이 그려졌다.

김생민은 사연자가 20세부터 차곡 차곡 모아 1,680만원을 저축했다는 말에 “지덕체를 겸비한 원더우먼 그레잇”이라고 극찬했다. 또한 아빠 생신에 4인가족 식사가 4만 5천원 들었다는 것에 대해 것에는 “슈퍼 효도 울트라 그레잇”을, 부모님 용돈으로 20만원을 드리는 것에는 “퍼펙트 하모니”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희망 두배 청년 통장에 저축하는 것과 경조사비 통장을 따로 마련하는 것을 보고 김생민은 “저 보다 윗길”이라며 감탄했다. 남자친구와 데이트 통장을 만들어서 알뜰하게 데이트 하는 것, 남자 친구와 아이스크림 한 개를 나눠 먹는 것을 보고 “이분 대단한 분이다. 완벽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1

kakao

하지만 교회를 택시 타고 갔다는 것에는 목사님이 좋아하실지 생각해 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생민은 택시는 타는 때는 “생산적인 활동을 하는데 늦었을 때. 사실 회의에 늦었을 때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어 더워서 택시를 탔다는 내용에는 “최초로 색안경을 쓰고 사랑 그레잇을 드린다”며 “정말 더웠을 것 같다”고 이해심을 보였다.

김생민은 마지막으로 “지금 하는 저축을 하시면서 1400만원으로 학자금 대출을 갚아버려라. 남은 280만원은 이자 높은 상품에 넣고 예비비로 가지고 있어라. 남은 700만원은 일단 갚지말고 이자만 내라”는 처방을 내렸다.

학자금 대출로 고생하는 청춘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말에 김생민은 노래 한 소절을 부르며 “학자금 대출이 있는 친구들이 너무 힘들고 너무 어렵고 이런 얘기를 하지만 차근차근 정신을 바짝 차린다면 말 만 하면 모든 것이 다 이루어지는 친구들 보다 더 강한 사람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위로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