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김정은이 기쁨조가 문재인" 발언에 민주당이 분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의 기쁨조'라고 외치는 영상이 공개되어 파장이 일었다.

김 전 지사는 지난 15일 대구 달구벌대로 동아쇼핑 앞에서 열린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대회’에서 이런 발언을 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잘한다고 하는데 과연 박근혜 대통령보다 뭘 잘합니까"라며 "쇼를 잘하더라. 쇼는 끝내주게 하는데 나라가 완전히 무너지게 생겼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인데, CNN 인터뷰에서 미국의 (핵을) 가져올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이렇게 하면 제일 좋아할 사람이 누구겠나. 김정은의 기쁨조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800만달러를 (인도적 차원에서) 준다는데 김정은이가 너무 좋아할 것"이라며 "김정은의 기쁨조 문 대통령은 물러가라"라고 목청을 높였다.

김 전 지사는 16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은 해도 너무한다"며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고 김정은의 3천만달러짜리 미사일이 날아오는 데에도, 우리는 800만달러 대북지원 방침을 발표했다. 핵에도 퍼주기만 해야 하나"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은 분노했다.

이에 대해 현근택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 전 지사는 막말을 취소하고 대통령과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엄중한 안보 현실을 외면하고 장외 집회에서 헌법질서를 부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한국당은 어느나라 정당인가"라고 맹비난했다.

같은 당의 김현 대변인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전 지사를 향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응했고 진선미 민주당 의원 역시 "김문수(전 지사), 이재만(최고위원) 이분들이야 말로 적폐 세력의 진정한 기쁨조"라고 깎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