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이 "생리는 선택 사항이 아니다"라며 요구한 것(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는 생리대의 독성물질 논란과 관련해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심 전 대표가 15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한 발언 전문은 아래와 같다.

제가 가습기 살균제를 3년 동안 다뤘던 사람인데, 이번에 독성생리대를 다루는 정부의 태도가 꼭 데자뷰입니다.


가습기 살균제 때 어땠습니까?


바닥 청소하는 비누에 쓸 때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지만 호흡기로 갈 때 문제가 되지 않습니까?


왜 역학조사를 안 합니까?


수많은 여성들이 지금 생리대 사용 후에 증상을 호소하잖아요?


똑같은 화학물질에 독성이 있다 하더라도, 어떤 경로를 통해서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조사해야 합니다.


늘 이런 문제가 생기면 뒷북 해명하고, 늑장 대응하고, 생산-유통-소비 단계까지 관련 부처가 다 다르고 기관 간 협력이 안 이뤄져요.


전문가들 이야기 믿고 십수 년 가습기 살균제 거기다(전문가에) 맡겨서 국민들에 대한 책임 안 졌어요.


책임은 정부가 지는 겁니다.


전문가가 지는 게 아니고.


전문가는 (정부가) '참고로' 전문적인 의견을 듣는 거예요.


생리는 선택 사항이 아닙니다.


절반 국민의 숙명이에요.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치는 정부라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질 수 없어요.

한편, 정부는 아직 '역학조사'에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증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을 조사해 원인이 생리대인지 아닌지를 밝히는 일이 '매우 난해한 과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많기 때문이라고 한다.

식약처는 일단 이번 생리에 전수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생산되거나 수입된 생리대 896개 품목을 대상으로 한 위해도 조사가 우선"이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검증위원회와 논의해 역학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9월 15일)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