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9살 비트박서 빅맨은 어쩌다 '엘런 쇼'에까지 나갔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화제의 비트박서 '빅맨'(본명 윤대웅)이 엘런 드제너러스의 쇼에 출연했다.

엘런 쇼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해당 영상이 올라왔는데, 빅맨은 차분한 말투로 한국인 통역을 대동하고 엘런과 이야기를 나눴다.

빅맨은 지난 19일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 '한국인의 미친 비트박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부터 미국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6월 아시아 비트박스 챔피언십 2017의 시드(참가자격)를 얻기 위해 유튜브에 올린 것으로 뒤늦게 주목을 받았다.

reddit

해당 포스트에는 "지금까지 들어본 것 중 가장 좋은 비트박스 루틴", "이 노래는 설마 오리지널인가?" 등의 댓글이 달렸다.

SBS에 따르면 '빅맨'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윤대웅 씨의 나이는 19살로 직접 작사 작곡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