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톡톡] "악플에 공감"..'악마의 재능' 신정환, 진정성 어필 통할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악성 댓글에도 공감해요."

신정환의 진정성이 통할 수 있을까. 7년만의 복귀에 신정환은 정면 돌파를 택했다. 그와 가장 잘 어울리는 파트너 탁재훈과 함께 악성 댓글에도 맞서며 전면에 나섰다. 악성 댓글에 공감한다는 말로, "떳떳하고 싶다"는 각오로 다시 시작하는 마음이었다. 시청자들이 신정환의 진정성 호소에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신정환은 지난 14일 오후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 기부'를 통해 예능에 복귀했다. 사건 이후 7년 만에 대중 앞에 선 신정환에게는 탁재훈이라는 든든한 지원군이 있었지만, 그의 복귀 소식이 전해진 직후부터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방송을 통해서도 이런 모습이 고스란히 노출되기도 했다.

1

신정환은 그의 진정성을 어필하려고 했다. 그는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하는 것에 대해서 "생각도 안 하고 있었고 자신도 없었다. 사실 시간이 좀 잘 안 갔다. 스케줄 있을 때는 시간이 잘 갔는데 저한테는 어떻게 보면 제 인생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거지 않나. '분에 넘치게 살았구나'를 많이 느꼈고 그걸 '왜 내가 느끼지 못하고 엉뚱한 짓을 했을까'라고 생각했다"라며, "아기가 생긴 게 결정적인 것 같다. 가족이 생기면서 부담도 되고 힘도 됐다. 사실 아직 고개도 잘 못 들겠다"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이후 신정환은 탁재훈과 함께 본격적인 콜센터 홍보에 나섰다. 신정환이 한창 인기를 누리며 예능계에서 전성기를 맞았을 때와는 다른 대중의 반응이었다. 신정환은 무관심을 받아들였고, 우연히 만난 한 기자와의 인터뷰에 당황하는 모습도 그대로 노출됐다. 특히 그는 복귀와 관련한 악성 댓글이나 우려에 공감한다며 자신의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신정환에게서 앞으로의 활동을 위한 무엇보다 중요한 복귀 방송이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반응은 여전히 싸늘했다. 신정환이 방송을 통해 최선을 다해 진정성과 진심을 어필하고 있지만, 여전히 이미지 회복은 힘든 모습이었다. 그리고 이번 방송을 통해 풀어야할 신정환의 최대 숙제가 됐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신정환은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탁재훈이라는 오랜 파트너가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안정된 모습이기도 했다. 결국 탁재훈과 예전만큼 좋은 '케미'를 자랑하며 시너지를 발휘하는 것이 그에게 중요한 과제였다. 아직까지는 카메라 앞에서 긴장한 모습이지만 긴장과 부담을 털고 방송에 임해야 시청자들도 편하게 그를 맞을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이미지와 신뢰 회복이라는 과제에 그가 얼마나 진정성을 내비칠지도 지켜봐야할 상황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