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원내대표가 '측근 금품제공 의혹'에 '나와는 무관한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최측근이 지난 2012년 총선 당시 후보 단일화를 대가로 금전을 제공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는 14일, 우원식 원내대표 측이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던 야당 후보 측에 출마를 포기하는 대가로 수천만 원의 선거비용을 보전해줬다"고 보도했다. 이에 검찰이 "혐의를 포착하고 현재 내사 중"이라는 것.

매체에 의하면 검찰은 우원식 원내대표의 측근인 "서 모 씨와 노원구 의회 의원 2명을 소환"했고, 당시 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조 씨 측에게 "우 대표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내용의 자술서 7장과 계좌 내역을 확보"했다. 자술서에는 조 씨 측이 우 대표 측으로부터 금품을 건네받기로 하고 출마를 포기했다는 내용이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14일 밤,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와 무관한 일"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KBS에 따르면 우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서 "이 사안에 대해 올해 6월쯤 알게 됐다"며, "제가 마치 관련 있는 것처럼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 그것도 수사가 거의 마무리 되고 갑자기 기사화된 것에 대해 참으로 의아하고 유감스럽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f

우 원내대표는 SBS 보도와 달리 총선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하려 했던 조 모 씨 측의 사무장 등이 불출마를 조건으로 금품을 서씨에게 요구했다"며, 먼저 금품을 제공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서 모 씨는 17대 국회부터 함께 일해온 보좌진의 아버지로, [...] '우 의원이 당선돼야 아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는 순간적인 판단으로" 조 씨에게 "추후에 도움을 줄 형편이 되면 경제적 도움을 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과정에서 "서 씨가 올해 5월쯤 자수하고 조사받는" 도중 금품이 오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관련 있었으면 검찰이 소환했을 텐데 그런 소환조사는 없었다"고도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