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가 히딩크 기자회견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한축구협회가 거스 히딩크 감독의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OSEN에 따르면 축구협회는 14일 "한국축구와 우리 축구대표팀에 대한 히딩크 감독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내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좋은 성과를 거두는데 히딩크 감독이 많은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협회는 이어 "기술위원회 및 신태용 감독과 협의하여 히딩크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guus hiddink

히딩크 감독은 앞서 한국 부임설에 대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며, ""여러 여건을 고려할 때 축구팀 감독으로 2002년 월드컵 영광을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입장 발표를 통해 축구협회는 히딩크 감독의 제안에 화답하면서도 '감독 복귀' 가능성에는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연합뉴스는 히딩크 감독이 "미국 폭스 TV로부터 해설자 제안을 받았고 약속"했기 때문에 "감독은 어려울 것이고, 자문을 하는 상황을 염두에 둘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어 그가 "대표팀 감독은 어려울 수도 있다. 현재로써는 그렇다"면서도 "하지만..."이라고 "여운"을 남겼다고도 전했다.

한국의 월드컵 예상 성적에 대한 질문에도 답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솔직히 말해서 한국은 아직 축구에서 가장 앞서는 나라는 아니"라며, "우선 32강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두 번째 단계에서 잘해야 세 번째 단계로 갈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