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스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있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4강으로 이끈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14일 오후 6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재부임설이 불거지자 직접 입장을 밝힌 것.

hiddink

연합뉴스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이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아직 공식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또한 "여러 여건을 고려할 때 축구팀 감독으로 2002년 월드컵 영광을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라고도 전했다.

감독직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만큼, 히딩크 감독은 협회가 제안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한국 대표팀을 도울 생각이 있다는 발언을 풀이된다.

YTN은 지난 6일, 히딩크 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히딩크 감독은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히딩크 감독의 재부임설이 언급되자 신태용 감독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기분이 "상당히 안 좋았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hiddink

대한축구협회 역시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중앙일보에 의하면 축구협회의 한 고위관계자는 "한국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시점에서 왜 히딩크 감독의 대표팀 감독 이야기가 언급되는지 모르겠다"며 "남은 9개월 동안 신 감독 중심의 대표팀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본선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게 협회의 기본 방향"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지난 6일, 우즈벡 전에서 0 대 0 무승부를 기록하며 조 2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