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 씨를 저격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9월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진행된 MBC 총파업 현장에 참석해 방송인 김성주 씨를 저격했다. MBC 파업으로 MBC 아나운서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MBC 출신인 프리랜서 김성주 씨가 그 자리를 차지했다는 것이다.

주진우 기자는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을 언급하며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 "고 말했다.

주 기자는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주 기자는 "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형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밝혔다. 그는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423

김윤덕 조선일보 기자와 방송인 김성주 씨

강재형 MBC 아나운서는 시사IN 9월7일 기고문에서 김성주 씨를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방송인의 본령을 지키려 분투하는 아나운서의 빈자리가 어떤 사람에게는 ‘기회의 땅’이 된다. ‘기회의 땅’에서 도드라진 사람이 프리랜서 김성주씨다. 2012년 런던올림픽 메인 캐스터를 발판으로 친정에 ‘안착’한 뒤 예능과 특집, 스포츠를 오가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이른바 ‘배신남매’의 한 명인 배현진 앵커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최장기 앵커’를 하고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