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청문보고서 전달 받은 청와대의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청와대가 '부적격' 의견이 명시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 받았다. 법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는 절차만 남은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14일 뉴스1에 "인사혁신처로부터 오후 2시쯤 청문보고서를 송부받았다. 대통령께도 정식 보고됐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까지 (임명 여부에 대한) 입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전날 '부적격' 의견을 명시한 채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어 채택 다음 날 송부해 온 관례에 따라 14일 청문보고서를 보냈다. 이 보고서는 인사혁신처로 거쳐 청와대에 전달됐다.

2

청문보고서가 청와대에 송부된 만큼, 장관 후보자 임명을 위한 법적인 절차는 모두 끝났다. 이제 문 대통령이 정식 임명하는 절차만 남았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과 '창조과학회' 활동 논란 등이 불거지면서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나왔기 때문.

특히 청문보고서에 '부적격' 의견이 명시된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전날 여당 의원들은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을 사실상 묵인했다. 문 대통령이 이를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2

여당은 청문보고서가 채택되기 전에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기를 바라는 입장이었다.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면 인사 실패를 자인하는 그림이 되기 때문.

그러나 박 후보자는 청문보고서 채택 이후 아직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급기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자진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