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송은이X김숙 "반려견·반려묘 자격증 있었으면"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개그우먼 안영미가 견주 자격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14일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는 '강아지를 학대하는 형을 고발한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 속 주인공은 형이 강아지를 한 마리 입양해 계속 훈련을 시킨다며 강아지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안영미는 "개를 키우는 것도 자격증이 있었으면 좋겠다. 자격증을 받고 나서 강아지와 고양이를 키울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숙은 "예를 들어 몇시간 짜리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해서 키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동감했다.

송은이 역시 "강아지 너무 좋아하는데 언젠가 키우고 싶고 하고 싶다. 강아지도 같은 종이라고 해서 다 똑같은 것도 아니고 성향도 다르다. 견주들이 꼭 목욕을 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하는데, 강아지가 싫어하면 꼭 굳이 안 씻겨도 된다고 하더라. 외출 후에 발만 닦아줘도 된다고 하더라. 본인이 집을 잘 청소하면 된다. 그 정도 감수해야 반려견과 살 자격이 있는 거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3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6주 된 강아지들의 깜찍한 모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