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가 불고기버거 판매를 재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맥도날드가 집단 장염 사태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됐던 '불고기버거'의 판매를 재개한다.

d

뉴스1에 의하면 한국맥도날드는 14일 "집단 장염 사태가 발생한 전주 지역 매장 조사에서 불고기버거 완제품과 원재료,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며, 판매 재개를 알렸다.

맥도날드 측은 "직원들의 위생상태도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맥도날드는 앞서 전주에서 집단 장염 사태가 발생한 직후 불고기버거의 판매를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 8월 25일, 전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불고기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 10명과 성인 4명 중 8명은 복통과 설사, 고열 등 장염 증세를 호소했다. 이중 한 명은 입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당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공식 입장을 내고 불고기버거 제품의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d

보건당국은 맥도날드의 불고기버거 제품을 조사한 결과 "식품안전과 위생상태에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이에 맥도날드는 오는 15일부터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맥도날드는 "앞으로도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 및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기하겠다"고 판매 재개에 따른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