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한끼줍쇼' 한채영, 엄마가 된 바비인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한채영이 엄마 한채영의 모습을 살짝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영화 ‘이웃집 스타’의 주역 배우 한채영과 진지희가 출연했다. 밥동무 한채영과 진지희는 연남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5살 난 아들을 둔 엄마인 한채영은 이날만큼은 바비인형이 아닌 엄마로서 조언을 건네고 공감을 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2007년 결혼한 한채영은 결혼 6년만인 지난 2013년 아들을 낳고 엄마가 됐다.

1

kakao

이날 한채영과 이경규는 두 번째 시도 만에 한 끼에 성공했다. 한 끼를 같이 하게 된 집은 젊은 부부와 장인어른이 살고 있는 집. 두 사람은 부부와 함께 정갈한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임신 12주차로 예비 부모인 두 사람은 먼저 부모가 된 이경규와 한채영에게 출산과 관련한 여러 질문들을 던졌다.

한채영은 “지금이 아내한테 제일 잘할 때다. 이 시기에 잘해주는 건 정말 중요한 것 같다. 아내에게 이 시기가 평생 기억에 남는다”고 조언을 건넸다. 이어 출산 당시 어땠냐는 질문에 “엄마도 아프고 힘들다. 그런데 너무 행복했다. 그 순간을 잊지 못한다”고 답하며 “갓난 애기 때보다 커가면서 점점점점 더 예뻐지는 것 같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전했다.

아이의 성별에 대해서는 “저도 진짜 상관 없었다. 딸 가진 부모님들 보면 딸이 좋다고 하는데 저는 아들도 아들 나름대로 너무 귀엽다. 아들들도 애교가 많다”고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한채영은 한 끼 집에 놀러온 부부의 조카를 보면서 자신의 아들을 보는 것 같다며 집에서 아이와 칼싸움이나 로봇변신을 같이 해주면서 놀아준다는 일상도 공개했다.

TV 예능프로그램 등을 통해서 엉뚱함과 허당 매력을 보여줬던 한채영이지만 아들을 생각하는 모습은 여느 부모와 다를 것 없이 진지하고 애정이 뚝뚝 흘러 넘쳤다. 이런 한채영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