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가 UN을 통한 대북 모자보건 사업을 추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FP KOREA
PYONGAN, NORTH KOREA - FEBRUARY 21: North Korean children eat lunch, including rice, provided by the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at a nursery on February 21, 2005 in Yomju county, North Pyongan province in North Korea. The WFP and UNICEF have stated that while child malnutrition rates in North Korea fell during the last two years, continued international assistance is needed to build on the gains. (Photo by Gerald Bourke/WFP via Getty Images) | Getty Images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 지원을 추진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UN)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9월 21일 여는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한다.

정부가 검토중인 방안은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지원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다"라며 "보통은 원안대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수정되는 경우도 있어 예단해서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의 대북 지원 여부가 결정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진행하는 첫 대북 지원이 된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이후 21개월 만이다.

이처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박근혜 정부 때에도 진행했으나,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 문재인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