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영어 듣기평가 방해된다'며 헬기 대신 차량을 이용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전국에서 시행된 영어 듣기평가에 방해될 것을 우려해 헬기 대신 차량으로 이동했다는 소식이다.

연합뉴스뉴스1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인천해양경찰청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청와대에서 행사장으로 이동할 때 문 대통령은 전용헬기를 이용했다. 그러나 행사를 마친 오전 11시23분, 문 대통령은 헬기 대신 차량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복귀 시간이 전국 영어듣기 평가 시간과 겹쳐 아이들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유공자에 포상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서울을 뺀 전국 16개 시·도 교육청은 제2회 2017학년도 전국 중·고등학생 영어듣기 능력평가가 실시했다. 듣기평가는 EBS를 통해 약 20~27분 동안 진행됐다. 이 때문에 11시부터 11시30분까지 전국에는 군용기 비행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시간을 감안하면 몇 분 더 기다린 뒤 헬기를 이용할 수도 있었지만,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차량으로 이동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이 행사를 마친 시간은 오전 11시23분으로, 행사장부터 헬기까지의 이동시간을 고려하면 오전 11시30분 이후 이륙도 가능한 상황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께 11시30분 이후 헬기로 복귀하는 방안을 건의드렸으나, 대통령께서는 '만약의 경우가 있을 수 있으니 아이들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육로로 이동하자'고 하셨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9월13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