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권유 당한 자유한국당 '친박' 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하자, 친박계가 발끈하고 나섰다.

친박계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서둘러 당이 '탈당'을 권유할 경우 당내 갈등이 재연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당이 '단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조치가 적절한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김태흠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여투쟁을 하면서 우리 당이 하나로 가는 시점에 혁신위에서 박근혜 탈당 권유나 다른 의원의 탈당 권유를 발표한다고 해서 (회의 중) 중지키려 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같은 내용으로 홍준표 당대표에게 강하게 반발했고 이 과정에 양측이 고성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3차 혁신안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현장에 있었던 친박계 한 재선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탈당 조치 (집행)관련해서 시기를 조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시끄러운 소리가 났다"며 "일부는 (김 최고위원을) 거들고 싶어했고 다른 일부는 말렸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자진 탈당을 권유받은 최경환 의원 측도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최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미 징계를 받고 복권된 상황에서 이런 요구를 하는 것은 부당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최 의원은 인명진 비대위원장 체제 당시인 올해 1월 친박계 맏형인 서 의원과 함께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 처분을 이미 받았다. 윤상현 의원은 당원권 정지 1년이었다. 이후 올해 5월 대선 국면에서 홍 대표가 직권으로 이들의 징계를 일괄 해제한 바 있다.

최 의원 측은 박 전 대통령 자진 탈당 권유도 "법원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게 당의 발전과 정치적 도리를 위해 합당하다고 간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당 바깥에 머물고 있지만 핵심 친박으로 꼽히는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혁신위 권고안에 대해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출당 조치하는 것은 배신이고 반인륜적이다. 홍 대표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친박계 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며 "이렇다 저렇다 들은 것도 없고 밝히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