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여당의 묵인 속에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을 명시한 채로 국회에서 채택됐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사실상 청와대의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회 소관위원회인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부적격' 의견으로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여당 간사를 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안건이 상정되자 일제히 퇴장했다. 여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 앞서 '부적격' 의견을 명시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는 데 합의했다. 사실상 박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압박한 것.

2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박성진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안건 상정 직후 퇴장하고 있다. ⓒ뉴스1

여당 의원들의 묵인 속에 통과된 보고서에는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보고서에는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는 점이 지적됐다.

박 후보자의 역사관, 창조과학회 활동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언급도 있었다.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으로서 중소기업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다양한 부처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율할 만한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이 부족하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

2

이제 시선은 청와대로 쏠리게 됐다. 여당도 반대한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하는 건 아무래도 부담이 따를 수밖에 없다. 임명을 강행할 경우 향후 여당과 청와대의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

국민의당 소속인 장병완 산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도 박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며 "박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의 입장도 있으니 자진사퇴가 가장 좋다는 것이 민주당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다만 박 후보자가 끝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는 이상, 청와대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