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토크] '쇼미더머니6' CP, 디기리+악마의 편집에 대한 항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악마의 편집?"

엠넷 '쇼미더머니'가 2012년부터 6년째 여름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해 역시 우승자 행주, 명불허전 넉살, 초대박 보석 우원재를 탄생시키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역대급'이라고 자신했던 만큼 결과물도 좋은 셈이다.

하지만 '쇼미더머니'에는 영원히 고통 받을 타이틀이 있다. 어쩌면 '슈퍼스타K', '프로듀스101', '언프리티랩스타' 등 엠넷 대부분의 프로그램에 해당되는 말일 수도. 바로 '악마의 편집'이다.

엠넷 특유의 타이트하고 쫄깃한 편집 트렌드가 만든 표현이다. 센스 넘치고 흥미로운 편집 방식인데 과거 몇몇 컷에서는 의도치 않았던 점들이 부각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1

kakao

'쇼미더머니6'를 마친 고익조 CP와 이지혜 PD는 최근 OSEN과 만난 자리에서 '악마의 편집'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우선 2차 예선 이후 벌어진 디기리 논란에 관해서는 "편집에 대해 할말이 있다"며 먼저 말문을 열었다.

고익조 CP는 "당시 상황을 시간순으로 쭉 풀어보면 디기리가 처음 등장해 지난 과오를 사과한 이후 친분 있는 심사위원들과 가볍게 장난치는 행동을 했다. 이건 시간순대로 냈다면 사과가 더 가볍게 느껴질 것 같아 뒤로 뺀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기리는 2차 예선 당시 과거 병역 비리를 언급하며 "병역비리 문제로 군대를 두 번 갔다 왔다. 10년 넘게 방송을 쉬면서 사과드릴 자리가 없었다. 사과하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3차 예선에 이 영상이 공개됐지만 이미 디기리는 시청자들에게 밉상으로 찍힌 후였다. 2차 예선 방송 때 디기리가 심사위원들 앞에서 자신을 '괄약근의 마법사'라고 희화화하며 가벼운 모습을 보였기 때문.

이를 두고 시청자들은 뒤늦게 디기리가 악마의 편집 희생양이었다고 감쌌다. 하지만 제작진 입장에서는 디기리의 사과와 진심을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편집 순서를 뒤바꾼 것이었다. 나름 좋은 의도였는데 오해 받아 아쉬웠다는 제작진이다.

고익조 CP는 "처음부터 악의를 가지고 방송을 만든다면 그게 바로 악마의 편집인데 우린 지난 시즌에도 그랬고 이번에도 계속 그렇게 하지 않았다. 자극적인 게 부각이 됐을 뿐이다. 대회를 주최하고 관찰한 입장에서 있었던 일들을 재미있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일 뿐 악의적인 편집은 전혀 없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자극적인 걸 원하는 이들은 재미없다고 했지만 이번엔 아예 그럴만한 소지가 없길 바랐다. 좀 더 다양한 연령층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편집 방향을 잡았다"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