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불청' 정유석, 이연수에 대한 속마음 '누나일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유석과 이연수에 대한 커플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정유석이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27년 동안 누나, 동생으로 지내온 두 사람. 정유석의 출연 때부터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가 쏟아졌다. 보라카이에서 그 문제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정유석은 저녁 식사가 끝난 뒤 김완선과 맥주를 마시며 자신의 연애사와 이연수에 대한 마음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보라카이에서 휴가를 보내는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정유석과 이연수는 장보는 멤버로 뽑혔고, 두 사람은 수산시장을 돌며 장을 봤다. 장 보기가 끝나자 두 사람은 카페에 앉아 맥주를 마셨다.

1

kakao

유석은 "요즘 둘이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 많이 들었다"고 했고, 연수 역시 "그 이야기 듣고 너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더라"고 했다. 유석은 "누나는 나를 동생으로 보지? 그 마음 변할 것 같냐. 그런데 사랑은 모르는 거니까"라고 했다.

연수는 "사람일은 모르는 거니까. 내가 원하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내가 거부한다고 안되는 것도 아니더라. 그냥 흐름에 맡기도 싶다"고 했다.

그날 저녁 정유석은 저녁을 먹은 뒤 완선과 해변에서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완선은 연수와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를 했고, 유석은 "마지막 연애를 하고 많이 힘들었다. 지금은 혼자인 게 편하다. 그렇다고 할아버지가 돼서도 혼자 살 생각은 없다. 하지만 아직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연수에 대해서도 "처음 볼 때부터 그냥 누나였다. 그게 마음에 박혔다. 사람은 일은 모르는 거지만.."이라고 다소 부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완선은 "지금 당장 어쩌라는 게 아니라, 찬찬히 보다 보면.."이라고 충고를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