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TV] '비스' 김준희, 16세 연하남친의 '첫사랑 그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송인 김준희는 16세 연하 남자친구의 '첫사랑 그녀'다. 김준희의 화끈한 사랑 고백은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만들었다. 16세 연하 남자친구 보디빌더 이대우를 향한 애정을 한 순간도 숨기지 못하는 모습. 사랑으로 난관을 헤쳐나간 커플의 모습이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럭셔리, 잇셔리 특집! 품격 있는 그녀' 편이 방송돼 김준희를 비롯해 배우 유서진, 김혜진, 가수 이유애린 등이 출연했다.

단연 최근 열애를 공개한 김준희에 관심이 집중됐다. "요즘 너무 관심을 주시는데, 사실 그럴 의도가 아니었다. 부끄럽다"고 말문을 연 김준희는 하지만 남자친구 얘기가 나오자 애정을 숨기지 못했다.

1

kakao

김준희는 "이렇게 외모가 나의 이상형과 100% 일치하는 사람을 만날 거라 상상도 못했다"며 이대우가 "쌍꺼풀이 없고 입술이 두껍다. 두꺼운 일자 목이다. 사람들이 절대 그런 남자는 없다고 했는데, 만난 것이다"고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두 사람의 교제에 걱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김준희는 "제가 나이도 많고, 공개가 됐을 때 모든 질타를 우리가 받을 수 있다고 했더니 '그런 게 뭐가 중요하냐.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데' 하더라. 믿음을 주겠다며 어느 날 절 공개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남자친구가 제가 첫사랑이라고 하더라"고 밝혀 MC들이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실제로 이대우는 즉석 전화연결에서 “정말 다 예쁘다. 내 이상형이고, 첫사랑이다. 내게는 100점짜리 여자친구다. 아버지께서도 제게 잘하라고 했다”고 말하며 여자친구 김준희에 대한 폭발적인 사랑을 드러냈다.

첫사랑이란 달달한 고백을 받은 김준희는 남자친구가 부산에서 '스피닝' 강사 일을 한다며 "장거리 연애를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잠들 때까지 늘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는다"며 "최장으로 연락 안 한 시간이 40분"이라고 밝혀 재차 놀라움을 안겼다.

실제로 남자친구 이대우는 긴 시간 녹화 중인 김준희에게 '자기, 녹화 잘하고 있나?' 등의 문자메시지를 여러 개 보내와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남자친구 이대우의 아버지 또한 김준희의 존재를 알고 응원해준다는 말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렇게 사랑만 하는 '언니'는 아니다. 사랑도 일도 둘 다 잡은 능력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1세대 연예인 쇼핑몰로 유명한 그는 이날 연 매출 100억원이라는 놀라운 수입을 밝힌 것. 그는 "사업을 위해 다른 연예 활동을 안 했다"라며 선택과 집중을 그 비결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