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유통 중인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또다시 검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또다시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9월 13일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통시장과 온라인 쇼핑몰 등 취약지대에서 유통되고 있는 계란에 대한 수거·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서울시가 시중에 유통하고 있는 계란에서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된 계란을 발견해 회수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다. 비펜트린은 닭의 진드기 박멸용으로 쓰이는 살충제 성분이다.

the

식약처가 회수 조처를 내린 계란은 경기도 여주시의 안병호 농장에서 생산한 '맑은 계란'이다. 계란 겉면에는 '08계림'이라고 난각 표시가 돼 있으며, 유통기한은 2017년 9월28일까지인 제품이다. 이 계란에서는 식약처가 정한 비펜트린의 기준치는 0.01mg/kg 이하보다 높은 0.04mg/kg가 검출됐다.

식약처는 "농식품부는 긴밀히 협조하여 해당 생산 농장에 있는 계란을 전량 폐기하고 3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기준에 따른 규제검사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며, 유통 중인 살충제 검출 농장의 계란을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검출 원인을 파악하고, 적합 농장을 포함하여 전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불시 점검을 강화하고, 식약처는 유통단계 계란에 대한 수거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