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 의원의 '자진탈당'을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진탈당'을 요청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9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자유한국당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the

류 위원장은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도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류 위원장은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언급하며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며 당이 이들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자진 탈당하지 않을 경우, 강제로 출당(제명)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당헌·당규에는 탈당권유의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할 수 있다.

바른정당 의원들을 향해 '복당 가능성'도 언급했다. 혁신위는 “자유한국당은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복당하는 의원들 역시 희생과 헌신의 자세로 솔선수범하여 당이 새롭게 탄생할 수 있도록 백의종군해야 한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