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청년실업률이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8월 청년실업률이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계청이 9월 13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2천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3년 2월 20만 1천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올해 2월 37만 1천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명을 웃돌다가 지난달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진 것이다. 분야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에서 부진하면서 전체 증가폭이 둔화됐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the

전체 실업률은 3.6%로 지난해와 같았다. 14∼29살의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실업률은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p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청년실업률과 체감실업률이 8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은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사대상 주간에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일용직 증가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취업자 수 증가폭을 줄이는데 영향을 줬다"라며 "건설업취업자 증가폭이 계속 하락세였던 점도 영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