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외할머니 학대 혐의'에 대한 경찰의 결론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bc

경찰이 "외할머니로부터 학대를 당했다"고 고(故) 최진실의 딸 최양이 주장한 의혹에 대해 혐의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최양이 주장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조사했으나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혐의없음' 의견으로 내사 종결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최양과 외할머니를 상대로 면담을 진행한 경찰은 최양의 오빠와 학교 상담사 등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결과 이들은 최양과 외할머니 간의 다툼이 성격차이로 인한 것일 뿐,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 참여한 아동보호전문기관도 학대가 아니라고 최종 판단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향후 최양의 정서적 안정 등을 위해 관련 기관과 연계할 방침이다.

최양은 지난달 5일 자신의 SNS에 외할머니 정씨로부터 어릴 적부터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죽는 게 더 편할 것 같았고 정말 그냥 죽고 싶었다”고 자살시도를 한 사실까지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