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이 방향을 틀어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TORM
behindlens via Getty Images
인쇄

18호 태풍 탈림(TALIM)이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오키나와를 지나고 있는 탈림은 애초 대만을 직접 통과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이동경로를 바꿔 일본 쪽으로 향할 것으로 관측됐다. 제주도 주변도 이번 주말께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기상청은 지난 9일 새벽 괌 북서쪽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탈림이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660㎞ 부근 해상서 북서진하며 대만으로 향하고 있다고 전했다.

the

기상청은 당초 대만을 직접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던 탈림이 이동경로를 바꿔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태풍 탈림은 13일 오전 9시까지 서북서진하며 대만 타이베인 북쪽 약 160㎞ 부근까지 접근하다가 경로를 바꾸기 시작해 15일 오후 3시부터 중국 상하이 남쪽 약 240㎞ 부근 육상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상하이 주변에 상륙한 탈림이 진행 방향을 동북쪽으로 바꿔 본격적으로 일본을 향할 것으로 내다 봤다. 이 예측에 따르면 제주도는 16일부터는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든다.

18호 태풍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라는 뜻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