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원더우먼' 감독 패티 젠킨스가 새 역사를 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원더우먼'을 연출한 패티 젠킨스 감독이 여성 감독으로서 새 역사를 썼다.

patty jenkins

버라이어티는 지난 11일(현지시각), 패티 젠킨스가 '원더우먼' 속편 연출 계약을 마쳤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계약금이 공개되지 않았다면서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극본을 쓰고 연출하는 데 8백만 달러(한화 90억 원) 정도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러닝 개런티를 포함하지 않은 금액이다. 만약 이 추측이 사실이라면, 젠킨스는 역대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여성 감독으로 등극하게 된다.

한 측근은 젠킨스와 워너 브러더스 간의 계약 과정이 "힘들었다"며, 젠킨스가 흥행에 성공한 남성 영화감독('맨 오브 스틸' 잭 스나이더 감독)과 같은 금액을 받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patty jenkins

할리우드리포터에 의하면 젠킨스는 제작사와의 의견 차이로 중도 하차한 미셸 맥라렌 감독의 대타로 '원더우먼'에 합류했다. 비록 대타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지만, 젠킨스가 연출한 '원더우먼'은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며 8억 달러가 넘는 수익을 거둬들인 바 있다.

한편, 영화 '원더우먼 2'는 오는 2019년 12월 13일 북미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