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어떻게 허리케인 피해 지역 차량의 배터리를 원격으로 늘려줬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esla

테슬라가 허리케인 어마로 인해 대피명령이 내려진 지역의 사람들에게 무선으로 배터리 용량을 업그레이드해줬다.

지난 주말 허리케인 어마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갈 예정인 미국 플로리다 주의 일부 지역에는 '대피 명령'이 내려진 바 있다. 대피 명령의 대상이 된 주민은 자그마치 630만명.

테슬라가 이 대피명령 지역에 있는 고객들에게 배터리 용량의 원격 업그레이드를 무상으로 제공한 것.

그런데, 어떻게?

테슬라의 차량은 배터리의 물리적인 용량을 소프트웨어상에서 물리적 용량 보다 작게 제한해 놨다고 한다. 매셔블에 따르면 예를 들어 모델 S '60'은 소프트웨어상으로는 60kWh로 되어 있지만, 물리 배터리의 용량은 75kWh다.

tesla s

엘렉트렉은 구매 시에 더 적은 배터리 용량을 선택해 차량의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옵션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매셔블에 따르면 원격으로 이 소프트웨어 제한을 푸는 가격은 500만원에서 1천만원 사이로 약 30마일(48km)을 더 갈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 무상 업그레이드를 평생 제공하는 건 아니다. CNN은 이번에 무상으로 배터리 용량을 늘리는 기한이 9월 16일까지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