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이 성폭행 시도하는 남성의 고환을 냅다 걷어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WO BALLS
imagenavi via Getty Images
인쇄

귀가 중이던 여고생을 노려 성폭행하려던 41세 남성이 붙잡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9일 새벽 0시 30분경 경기도 안성의 한 거리에 차를 세우고 있다가 독서실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가 중이던 B양을 쫓아갔다.

B양을 성폭행하기 위해서였다.

A씨는 흉기를 들이대며 '조용히 하라'고 위협한 뒤, 바로 옆의 숲으로 끌고 갔으나, 성폭행 시도는 실패했다.

위기에 처한 B양이 A씨의 손을 입으로 물고, 발로는 A씨의 고환을 냅다 걷어찼기 때문이다.

B양은 곧바로 현장에서 달아나 '어떤 아저씨가 쫓아온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kakao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괴한에 놀란 B양을 진정시킨 후 자택에 데려다준 뒤 범인의 인상착의와 차량번호 등의 진술을 받아 탐문 수사 끝에 같은 날 오후 6시께 평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학생이 돌아다니길래 말을 걸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경인일보 9월 12일)

A씨는 12일 강간치상 혐의로 구속됐다.

Close
강남역 밤길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