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다리가 긴 여성' 기록을 갈아치운 모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기네스북이 러시아의 전직 농구 선수이자 모델인 예카테리나 리시나(29세)를 '세계에서 가장 다리가 긴 여성'으로 인정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기네스가 인증한 그녀의 왼쪽 다리는 132.8cm, 오른쪽 다리는 132.2cm. (우리나라 9~10세의 평균 신장과 비슷하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다리 길이는 발뒤꿈치부터 엉덩이 윗부분까지를 측정하다. 그녀의 키는 205.16cm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모델'이란 타이틀 역시 가지고 있다.

2008 년 베이징 올림픽 여자 농구 러시아 대표팀의 센터로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3년 전 현역에서 물러나 지금은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이전 기록은 러시아의 전 농구 선수 스베틀라나 판크라토바(46세)의 기록인 132cm였다.

*이 글은 HuffPost JP의 '脚の長さ132センチ ロシア人の女性モデルがギネスで「世界一」認定'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