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경준 BBK 전 대표로부터 50억을 받은 내역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경준씨로부터 BBK주식 매입대금을 송금받은 자료가 발견됐다.
2007년 BBK 사건을 조사하던 검찰이 "김경준씨와 이 전 대통령간 거래내역이 없었다"고 발표한 내용과 정반대의 사실이 발견된 것이다.

BBK 사건은 투자자문회사인 BBK가 옵셔널 벤쳐스를 인수하면서 주가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시작됐다. 김경준씨는 BBK의 전 대표로 주가조작 사건으로 미국에서 실형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김씨가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에 출마했던 2007년 말 "이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이며,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 사건과 무관치 않다"고 폭로하면서 특검 조사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대선 보름 전 검찰 수사 결과, 무혐의로 결론이 났으며, 이후 특검 조사와 대법원 판결까지 거쳤으나 이 전 대통령은 무혐의로 결론이 내려졌다.

the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9월 12일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실을 통해 확인한 '수사보고 [은행 입‧출금 2,000만원 이상 거래 명세 첨부보고](첨부보고)'에는 2001년 2월 28일에 김경준의 LKe뱅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외환은행)로 49억9999만5000원을 송금한 기록이 나타나 있다.

이 자료는 당시 검찰의 발표내용을 반박할 만 하다. 검찰은 대선을 이틀 앞둔 2007년 12월 5일, 중간수사발표를 하면서 "BBK는 김씨가 1999년 4월 자본금 5,000만원으로 해외에 단독 설립한 이후 e캐피털에서 30억 원을 투자받은 뒤 2001년 1월까지 지분 98.4%을 모두 매입한 1인 회사"라고 결론을 내렸다. 검찰이 수사에서 실소유주 여부를 따진 결정적 단서는 김씨와 이 전 대통령이 주고 받은 한글로 된 이면계약서였다. 2000년 2월21일로 표기된 이면계약서에는 '김 씨가 이 전 대통령 소유의 BBK주식 61만주(100%)를 49억9,999만5,000원에 매입한다'는 내용이 적시돼있다. 그러나 검찰은 50억 원 대의 주식을 매매하는 중요 계약서에 이 전 대통령의 서명도 없고 간인도 되어 있지 않은 등 형식면에서 매우 허술하다며 이면계약서가 가짜로 작성됐다고 판단했다.

김씨는 2012년 수감 중에 'BBK의 배신‘이라는 자서전을 통해 이 내용을 반박했다. 김씨는 "MB의 (BBK)지분을 LKe뱅크로 넘기려면, LKe뱅크가 약 50억원을 MB에게 송금하면 된다. 그래서 2001년 2월에 LKe뱅크가 49억9,999만5000원(수수료 5천원차감)을 MB에게 송금했다"고 진술했다. 김씨가 주장했던 자료가 등장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이 내용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당시 조사를 통해 이 금액이 이 전 대통령이 BBK 주식을 사들이는데 쓰인 돈이 아니라 이 전 대통령이 보유하고 있던 LKe뱅크 주식을 매각한 대금이라고 이미 증명했다는 것이다. 검찰이 허프포스트코리아 밝힌 반박 내용은 아래와 같다.

금일 ‘BBK주식 매입대금 50억원 MB계좌로 송금, 檢 은폐의혹’이라는 제목의 언론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름.

먼저 이사건 이면계약서는 당시 검찰, 특검의 수사 및 대법원 확정판결을 통하여 명백히 위조된 사실임이 밝혀졌고, 그로 인해 김경준은 응분의 처벌을 받았음.

위 기사에서 언급한 “모 의원실을 통해 확인했다는 ‘수사보고’의 계좌 송금 기록”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며, 2007. 11. 당시 기사를 검색해보면 이 49억의 계좌거래가 있었다는 점이 여러차례 보도됨.

당시 수사팀은 관련계좌를 철저히 추적하여 위 49억 상당 금액은 2001. 2. 21. 이명박 후보가 보유하던 LKe뱅크 주식을 매각한 대금이며, 그 대금이 LKe뱅크계좌에서 이 후보 개인 계좌로 입금되었다가 추후 EBK 증권중개 자본금으로 납입된 사실을 확인함.

따라서 위 “49억이 BBK주식 매입대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백히 밝혀내고, 언론에도 수차례 밝힌바 있음.(김경준이 허구의 BBK 주식거래를 한 것처럼 이면계약서를 사후에 조작한 것임)

이미 당시 수사에서 철저히 밝힌 내용에 대해 제대로 파악해보지 않고, 이와 같이 무책임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하여 강하게 유감을 표명함.

CBS 노컷뉴스는 "이 전 대통령 측과 연락을 취했지만 '이미 대법원 판결까지 난 사안이다, '지금에 와서 무슨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얻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