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정부 비판적 인사들에 퇴출활동 전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R ACCIDENT
뉴스1
인쇄

국가정보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 연예계 인사를 대상으로 퇴출활동을 전개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문건을 작성하고 관련 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car accident

11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가 '좌파 연예인'으로 낙인 찍은 인사들에 대한 탄압은 조직적이었으며,이명박 정부 임기 내내 계속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문화, 예술계 내 특정 인물과 단체를 대상으로 퇴출 및 반대 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여기에는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등 문화계 인사 6명,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 등 배우 8명, 박찬욱, 봉준호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 김구라, 김제동 등 방송인 8명과 윤도현, 신해철 등 가수 8명이다.

국정원은 '대통령에 대한 언어테러로 명예 실추', '좌성향 영상물 제작으로 불신감 주입', '촛불시위 참여를 통해 젊은층 선동' 등을 사유로 퇴출활동을 전개했다.

청와대 역시 각종 문서를 내려보내 실태 파악을 수시로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도 ‘좌파성향 감독들의 이념편향적 영화 제작 실태 종합 및 좌편향 방송PD 주요 제작활동 실태’(2009년 9월, 기획관리비서관) ‘좌파 연예인 비판활동 견제방안’(2010년 4월, 기획관리비서관), ‘좌편향 연예인들의 활동 실태 및 고려사항 파악’(2010년 8월, 민정수석), ‘마약류 프로포폴 유통실태, 일부 연예인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는 소문 확인’(2011년 12월, 민정·홍보수석), ‘KBS 조직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2010년 5월, 홍보수석), ‘좌편향 성향 언론인·학자·연예인이 진행하는 TV 및 라디오 고정 프로그램 실태’(2011년 6월, 홍보수석) 등 각종 문서를 내려보내 실태 파악을 수시로 지시했다.

- 경향신문(2017. 9. 11.)

뉴스1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를 '일일 청와대 주요요청 현황'에 따라 'VIP 일일보고', 'BH 요청자료' 등의 형태로 보고했다.

car accident

또 2013년 5월 언론에 공개된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 등 2개 문건은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문건은 원 전 원장이 박 시장을 '종북인물'로 규정하고, 박 시장에 대한 견제방안 마련을 지시해 담당 부서가 문건을 작성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한 심리전 활동도 수행했다.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와 협조해 집회와 1인 시위, 광고를 활용했다. 박 시장을 비판하는 칼럼을 언론에 기고하고 다음 아고라에 '서울시장 불신임 이슈청원'을 개설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국정원은 지난 2009년 9월과 2010년 9월에도 당시 박원순 변호사에 대한 비판활동을 수행하고 원 전 원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 개혁위는 “기획관리비서관, 홍보·민정수석비서관 등 청와대와 국정원 지휘부는 문화·연예계 특정 인물 견제 관련 지시를 계속 하달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에 원 전 원장과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에 대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위반' 등으로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

박원순 시장 측 관계자는 "사필귀정"이라며 "국정원이 그렇게나 진실을 감추려 했지만 진실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Close
이명박 대통령 송년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