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가짜뉴스를 퍼뜨렸다가 들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은 지난 10일(현지시각),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한 마이애미 국제공항'을 담은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 영상은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촬영된 것도, 허리케인 어마를 찍은 것도 아니었다.

해당 트윗이 '가짜 뉴스'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스카비노는 이를 곧 삭제했다. 문제의 트윗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허리케인 어마에 대한 정보를 매시간 공유하고 있다. 이곳은 마이애미 국제공항이다. 조심하시라!"라는 내용을 담았다.

소셜미디어 유저들은 이 사진이 한참 전, 멕시코시티의 공항에서 촬영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마이애미 국제공항 역시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스카비노가 공유한 영상 속 공항은 마이애미 국제공항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영상은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촬영된 것이 아니다.

CNN 뉴욕타임스 등이 '가짜 뉴스'를 퍼뜨린다며 언론에 대한 비난을 일삼아 온 스카비노는 해당 트윗을 삭제했을 뿐, 사과는 하지 않았다. 그는 대신 자신 이 수백 건의 영상을 전달받았다며 동영상을 보내온 이들의 탓이라고 변명했다.

dan scavino

아무도 모르겠지...?

정정해줘서 고맙다. 이 영상은 내가 받은 수백 건의 영상/사진 중 하나였다. 허리케인 어마에 대해 사람들에게 알리려 영상을 공유했을 뿐이다. 해당 트윗은 삭제했다. 다들 몸조심하시라!

마이애미 국제공항 측은 스카비노에게 해당 트윗을 삭제해줘서 고맙다고 했지만, 대중은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트위터리안들은 '가짜 뉴스'를 비난하던 그가 직접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며 조롱을 하고 나섰다.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라는 사람이 대통령과 영상을 공유하기 전 출처를 확인하길 바랐다.

당신은 공유하기 전에 정확한 정보인지 확인할 의무가 있다. 그게 바로 당신의 일이다. 구두법도 틀린 당신의 트윗은 그 과정을 넘겼다. 전혀 괜찮지 않다.

정확한 정보를 위해서는 MSNBC나 CNN을 보길 추천한다.

그니까 도대체 누가 대통령한테 정보를 넘기기 전에 출처를 확인하려고 하겠어?

속보: 여행자들이 허리케인 어마에 휩쓸려 플로리다 연안의 작은 섬에 고립되다.

공유하기 전에 확인해보는 게 어떨까?

당신은 프로답지 못하다. 대통령, 부통령에게 공유는 왜 하는 거지? 허리케인 어마에 대한 보고를 받지 못하는 건가?

천재지변에 대한 영상을 공유하기 전에 검토할 생각은 하지 않았나?

당신의 직책은 크라우드 소싱이나 하라고 만들어진 게 아니다. 당신에게는 제대로 된 정보원들이 있다. 자기 자신을 해고하라.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한 배가 가라앉는 모습이다. 이 사건은 기록을 모조리 갈아치웠다.

가짜 뉴스라고? 진짜 뉴스를 원하면 CNN이나 날씨 채널을 보시라.

댄, 이건 가짜 뉴스다. 다음번에는 정보 출처를 검열하라.

댄! 댄! 마라라고가 물에 잠겼다! 공유 부탁한다!

 

허프포스트US의 'White House Social Media Director Busted For Tweeting Fake New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