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2' 제작에 대한 '효리네 민박' PD의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JTBC
인쇄

'효리네 민박'을 연출하는 정효민PD가 '시즌2'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1일 스포츠조선은 정PD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매회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는 '효리네 민박'답게, 시즌2에 대한 논의는 계속됐다. 그러나 정PD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정PD는 시즌2에 대한 질문에 "시즌2에 대한 기대가 있다는 건 느껴진다"라며 "한 가지 걱정은 이효리, 이상순 댁에 불청객들이 많이 찾아온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두 사람의 집을 무단으로 찾아온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그렇다고 다른 곳에서 촬영하는 건 의미가 없을 것 같다"라며 "이 시점에서 시즌2를 제의하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일 수도 있을 것 같아 시간을 두고 생각해보려 한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이효리가 아닌 다른 사람이 주인공이 된 'XX네 민박'으로 시즌2를 할 계획은 없는 걸까. 정PD는 "PD로서 물론 생각해볼 수는 있지만, 이를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소화할 수 있는 인물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효리네 민박'은 종영까지 2화를 앞두고 있다. 마지막회는 '스페셜 방송'으로 진행된다. 정PD는 "종영 후에는 휴식을 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Close
이효리의 출근 패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