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의원마저 두 손 든 '변희재 초청' 논란에 대한 박성진 후보자의 해명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1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뜨거웠던 쟁점 중 하나는 바로 '변희재 초청' 논란이었다.

박 후보자는 3년 전 자신이 몸 담고 있는 포항공대에서 주최한 행사에 변희재씨가 강사로 초청된 사실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자신이 변씨를 행사 주최 측(창업교육센터)과 '연결'해준 것은 맞지만 '추천'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애초 변씨를 초청하고 싶어했던 건 선배인 조모 교수였고, 자신은 조 교수의 의향을 주최 측에 전달했을 뿐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사상적으로, 이념적으로 편향된" 변씨를 학교 행사에 초청하는 과정에서 박 후보자가 이에 대한 비판적인 의식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후보자는 물러서지 않았다. 자신은 "정치적인 활동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으며, "친하신 분들의 인격을 믿고, 그 분들을 도와주는 입장에서 연결을 시켜준 것"일 뿐이라는 주장을 되풀이 한 것.

이 의원의 질의가 재차 이어지자 박 후보자는 이렇게 답했다.

박성진 후보자 : "학교라는 곳은 학문의 자유를 하는 곳입니다. 학생들을 믿고 어떤 부분에 대해서 학생들한테 오픈을 하고 학생들이 그것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학교의 임무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가 왜 그 말씀을 드리냐면 학문의 자유라고 하지만 변희재씨 초청 문제를 갖고 학문의 자유를 거론하는 건 좀 웃기지 않다고 생각하십니까?"

박성진 : "다시 말씀드리지만 변희재씨는 제가 그 전에도 만난 적이 없고 그 이후에도 만난 적이 없습니다."


평행선은 이어졌다. 박 후보자는 자신이 변씨 초청 논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건 "비약"이라고 주장했다.

박성진 : "기본적으로 학교에서 창업교육센터장이 모든 일정을 정하고 비용을 쓴 부분에 대해서 그거와 전혀 관계 없는 제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은 약간 비약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훈 : "후보자님 제가 비용을 쓴 거 가지고 책임을 여쭤보는 게 아닙니다. 말씀을 못 알아 먹는데 실제 실무를 진행한 데 대한 책임을 여쭤보는 것도 아닙니다. 문제는 변희재씨라는 분을 초청을 하게 되면 최소한, 본인이 어쨌든 추천을 하는 상황이잖아요. 그러면 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서 한 번쯤은 확인하고, 이 분이 이 자리에 와서 어울리는 분인지 판단하고. (...)"

박성진 : "제가 추천한 적이 없고요 그냥 연결시켜 드린 것입니다. 우연한 기회에."

2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