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 5000만 핵 인질·공영방송 장악저지' 보고대회에서 나온 말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e

'국회 보이콧' 중인 자유한국당이 오늘(9일) 오후 서울 코엑스광장에서 '국민 보고대회'를 열었다.

정확한 이름은 '문재인 정권 5000만 핵 인질·공영방송 장악저지' 보고대회다.

아래는 한국당 주요 간부들의 발언들. 한국당은 이날 대회에 당원과 일반 시민 등 10만명이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문표 사무총장

"시원한 에어컨 밑 탁자에 앉아 엄중한 현실을 논하는 모습은 국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라고 생각했다. 국민과 함께 이 중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

e

전희경 대변인의 '안보파탄 규탄사'

"문재인정부를 지켜보니 한번에 망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하고 장거리 단거리 미사일을 마구 쏴대는데 사드배치도 임시로 간신히 끝냈다.


대한민국을 핵 위협 앞에 지키려면 사드를 더 배치하고 전술핵을 들여와야 한다. 우리가 함께 하면 안보무능, 경제파탄, 교육파탄, 문재인 정권을 막아낼 수 있다."

e

김태흠 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

"대한민국에 안보쓰나미와 좌파쓰나미가 닥쳐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화를 구걸하는 사이에 5000만 국민은 북한의 핵인질이 돼 버렸다.


종편, 방송은 다 해바라기처럼 정권에 기울어져 있다. 현재 MBC, KBS 파업하는 노조원들은 민주노총 산하 언노련 소속 지부다. 언노련은 2012년에 이적단체인 통합진보당과 정책연대한 집단인데, 그 사람들이 방송의 공정성/독립성을 이야기할 수 있냐. 오늘은 한국당이 이 나라를 좌파로부터 지키고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는 다짐의 날이다."

e

한편, 국민의당은 9일 오후 논평을 내어 "한국당이 명분 없는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을 끝까지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은 "진정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과 방송개혁 후퇴를 비판하려면 즉각 국회에 복귀해 의회 안에서 싸우길 바란다"며 "그럼에도 끝내, 오늘 자유한국당이 길거리에 선다면 남 탓보다 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는 게 먼저"라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