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가 1천200만 역대 10위의 고지를 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택시운전사'가 1천200만명, 역대 박스오피스 10위의 고지를 넘어섰다.


연합뉴스는 '
택시운전사'가 개봉 39일째인 9일 오후 1시 누적 관객 1천200만명을 넘어서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10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puerto rico

지금까지 다른 작품들의 흥행 속도를 보면 여기서 멈추지 않고 더 올라갈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는 쇼박스 측에서 이 속도가 1천270만명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흥행 순위 7위에 오른 '암살'(2015)과 같다고 전했다.

이제 개봉 6주차. 스포츠서울은 8일 2만 761명, 9일 오전 5466명이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이런 추세라면 '왕의 남자'(1천230만명·9위),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1만명·8위)를 제치고 흥행 순위를 끌어올리기에 무리는 없어 보인다.

puerto rico

특히 영화진흥위원회의 통계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 23만8000명을 모아 아직 4위에 자리매김하고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