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저도 사드 찬성하지 않은 사람이지만 이번 배치는 어쩔 수 없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국무총리실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반대 시위를 경찰이 해산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를 전했다.

이 총리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경부 성주군민 조모씨(53)와 배모씨(49)에게 각각 전화를 걸어 10분간 통화했다.

이 총리는 거듭 사과의 뜻을 표하면서 두 사람의 조속한 완쾌를 기원했다. 또 이번 추가 반입과정에서 상처를 입은 나머지 분들에 대해서도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전날(7일) 사드 배치 과정에서 다친 일반인은 3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2

이 총리는 "저도 사드 배치에 찬성하지 않은 사람이지만 이번 사드 배치는 안보 차원에서 어쩔 수 없었다"며 "성주 주민들의 충정을 알면서도 받아들이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기에 성주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의 전화를 받은 지역주민은 "사드 배치로 평화가 오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도 사드 배치 반대 운동을 계속하겠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전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드배치에 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었고 지금도 있다"며 "그럼에도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