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가짜 문재인 기념시계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니 굿즈'의 인기가 치솟자 경찰이 '짝퉁' 단속까지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 친필 사인이 들어간 기념품 손목시계를 인터넷에서 허위로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단속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청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요청을 받아 문 대통령 기념시계와 관련한 사이버범죄 발생 여부를 모니터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실제 해당 시계가 없는데도 있는 것처럼 속여 판매 글을 올리면 인터넷 사기를 의심할 수 있다"며 시계를 위조해 유통하는 행위가 없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니 굿즈' 시계는 비매품이다. 국민일보 보도를 보면, 시계를 주문하고 배포하는 것은 모두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에서 맡고 있다. 매달 1000개 정도를 제작업체로부터 납품받아 선물하는 방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년치 1만2000개를 선주문했고, 한 달 주기로 1000개씩 납품 받는다”고 말했다. 청와대 내규에는 청와대 행사 초청인사, 외빈, 해외 방문 시 동포들에게만 시계를 선물로 지급하게 돼 있다.

머니투데이는 시계 제작업체가 거노코퍼레이션으로 청와대가 한국시계공업협동조합에서 추천한 6개 기업의 추천을 받은 뒤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설명에 따르면 시계에 적힌 문 대통령 서명을 허위로 그려 판매하면 형법상 공서명위조 혐의로 입건될 수 있다. 또 시계에 새겨진 봉황 문양은 업무표장으로 분류되는데, 이를 위조하면 공기호위조죄가 적용되며 상표법 위반 소지도 있다.

짝퉁 '이니 굿즈'로 피해를 입은 사례도 있다.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9월 5일 광주 광산경찰서에는 온라인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문재인 시계를 사고 싶다’며 A 씨가 올린 글을 보고 B 씨가 ‘시계를 팔겠다’며 접근해 25만 원을 받은 뒤 잠적한 사건이 접수됐다.

최근에는 77만원에 시계를 판매한다는 글이 한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왔다. 중앙일보는 이 게시물에 적힌 댓글 가운데 "이분 믿어도 될 듯합니다. 남편분이 기자라서 받아오신 모양입니다"라고 판매자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