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미디어가 가상 테러리즘에 기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WITTER FACEBOOK
Iain Masterton via Getty Images
인쇄

미국에서 소셜 네트워크는 공공 공간으로 간주되며, 소셜 네트워크에서 공유한 정보는 이른바 ‘제 3자 원칙(third-party doctrine)’에 의해 사용자들이 서비스 제공자들이 수집하는 정보에 대한 프라이버시를 기대하지 않는 것으로 여겨진다. 프라이버시 세팅을 어떻게 해놓든, 당신이 온라인에 올리는 정보나 당신이 공유를 동의한 제 3자가 수집하는 정보는 사적인 것으로 간주되지 않지만,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네트워크’에 있는 사람들만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데이터와 이미지를 기꺼이 스트림한다.

2010년에 구글의 에릭 슈미트는 이 세상이 이틀 동안 만드는 정보가 문명의 시작부터 2003년까지 만든 정보의 양과 같다고 말했다. 2014년에는 세상에서 매일 생산되는 정보가 250경 바이트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2016년에 우리는 인간의 첫 1만 세대가 만든 것과 같은 양의 정보를 10분마다 만들고 있다. 인간이 이 모든 데이터를 모니터하고 보호할 방법이란 없다. 데이터가 많을 수록 잘못된 데이터도 많다.

페이스북은 사용자가 ‘겨우’ 5억 명뿐이던 2011년에 매일 60만 개 이상의 계정이 해킹 당한다고 인정했다. 이런 해킹은 신원 도용, 타인을 가장한 범죄, 탈세, 건강보험 사기 등 여러 범죄일 가능성이 있다. 페이스북의 2014년 연례 보고서에 의하면 계정 중 최고 11%까지, 즉 당시 기준으로 1억 4천만 개 이상의 계정이 가짜일 수 있다고 한다. 우리가 소셜 미디어에 올리는 모든 정보는 범죄자와 테러리스트들에게 흘러갈 수 있다.

소셜 미디어 사용자 중 최소 40%는 최소한 한 가지의 멀웨어에 노출된 적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20% 이상은 소셜 네트워크나 이메일 계정이 제 3자에게 허락없이 도용된 적이 있다. 이게 얼마나 간단히 일어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겠다. 만약 당신이 동네 스타벅스에서 다른 고객 30명이 공유하는 네트워크를 통해 페이스북에 들어갔는데, 30명 중에 파이어쉽(Firesheep)이라는 프로그램을 쓰는 해커가 있다면, 그 해커는 플러그인을 통해 당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로그인할 수 있다. ‘사이드재킹’이라 불리는 이 일은 아주 흔하게 일어난다.

끈질기게 메일, 트윗, 문자를 보내고 온라인에서 루머를 퍼뜨리는 사이버 스토커들이 있다. 그들은 집 주소와 전화번호 등 피해자의 정보를 쉽게 손에 넣는다.

twitter facebook

대학생 나이의 학생들 중 약 3분의 2는 전화로 노골적인 사진을 주고받는 ‘섹스팅’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므로, 이 문제의 폭은 점점 더 커진다. 2017년 1월에 페이스북은 거의 54,000건에 가까운 리벤지 포르노를 검사하고 이러한 형태의 성폭력과 관련된 14,000개 이상의 계정을 정지시켜야 했다. 검토한 건 중 33건은 어린이가 연관되어 있었다.

이제 범죄자들은 당신 집 대문 앞에 신문이 쌓이는 것을 보지 않아도 털어도 될 집을 알아볼 수 있다. 그들, 혹은 그들의 의뢰를 받은 데이터 브로커들이 당신의 소셜 미디어에서 정보를 긁어모아 ‘리드 제너레이션(lead generation)’을 얻는다. 온라인에 올린 파일의 위치 정보를 사용해 타겟을 고르기도 한다. 모바일 기기로 공유한 사진, 동영상, 상태 업데이트에 숨어있는 메타데이터들에서 사진과 영상을 찍은 날짜, 시간, GPS 정보와 촬영할 때 쓴 전화나 카메라의 시리얼 넘버를 알 수 있다. 메타데이터는 간단한 브라우저 플러그인만 다운받으면 쉽게 얻을 수 있다. 수백 가지 무료 도구 중 아무거나 사용하면 당신의 사진과 영상을 구글 맵에 띄우고 어디서 촬영했는지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은 보안 예방 조치와 정보 폭로에 대한 경각심을 키워야 한다. 사용자들이 더 조심하고, 프로필에 개인 정보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의식을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소셜 미디어들과 정부가 광범위한 교육 캠페인을 펼치는 게 이상적일 것이다. 그러나 결국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기본적인 주의를 하고 보안을 더 심각하게 생각하는 건 사용자들의 몫이다. 사용자들이 처음이자 마지막 방화벽이다. 어떤 사이트에 갈지, 어떤 링크를 클릭할지 결정하는 건 사용자들이기 때문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Social Media’s Contribution To Virtual Terrorism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