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07일 22시 45분 KST

국방부, 사이버사령부 'MB정권' 대선 댓글 조사 TF 8일 가동한다

뉴스1

이명박 정부에서 벌어진 2012년 대선 개입 국군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의혹이 대해 국방부가 나선다.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이 최종 결재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보도까지 나온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7일 "국민에 대한 군의 신뢰회복 차원에서 8일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 조사 태스크포스(TF)가 가동된다"고 밝혔다.

TF는 국방부 조사본부와 군검찰단으로 구성되며 조사 범위, 대상자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관련 증언만 있는 상태지만 공개된 증언에 대한 사실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42

SBS에 따르면 김기현 전 사이버사령부 530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은 당시 심리전단의 총괄계획과장이던 김기현 씨는 이 문건을 근거로 2012년 댓글 부대에 군무원 47명이 비정상적으로 대거 채용됐다고 증언했다.

아울러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이 댓글 공작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군 관계자는 "이미 관련 의혹들이 군 검찰과 법원에서 다뤄졌지만 새로운 의혹들이 불거진 만큼 조사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 검찰단은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을 군형법상 정치관여 혐의로 기소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군사법원은 2014년 12월 연 전 사령관에게 집행유예를, 옥 전 사령관에게 선고유예를 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