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이버사령부 'MB정권' 대선 댓글 조사 TF 8일 가동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이명박 정부에서 벌어진 2012년 대선 개입 국군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의혹이 대해 국방부가 나선다.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이 최종 결재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보도까지 나온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7일 "국민에 대한 군의 신뢰회복 차원에서 8일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 조사 태스크포스(TF)가 가동된다"고 밝혔다.

TF는 국방부 조사본부와 군검찰단으로 구성되며 조사 범위, 대상자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관련 증언만 있는 상태지만 공개된 증언에 대한 사실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42

SBS에 따르면 김기현 전 사이버사령부 530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은 당시 심리전단의 총괄계획과장이던 김기현 씨는 이 문건을 근거로 2012년 댓글 부대에 군무원 47명이 비정상적으로 대거 채용됐다고 증언했다.

아울러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이 댓글 공작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군 관계자는 "이미 관련 의혹들이 군 검찰과 법원에서 다뤄졌지만 새로운 의혹들이 불거진 만큼 조사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 검찰단은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을 군형법상 정치관여 혐의로 기소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군사법원은 2014년 12월 연 전 사령관에게 집행유예를, 옥 전 사령관에게 선고유예를 선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