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사진 나간 MBC가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4

MBC '뉴스투데이'의 코너 '연예투데이'가 일베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사과했다.

'뉴스투데이' 측은 7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연예투데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코너에 사용한데 대해 시청자 및 관련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이 심야시간에 영상 편집하는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그 과정에 어떠한 의도도 없었음을 다시 한번 밝혀드린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해당 영상 클립은 서비스를 중지했으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는 점을 약속드린다"면서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뉴스투데이'의 코너인 '연예투데이'는 이날 일베(일간베스트)로 추정되는 이미지 사용으로 도마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의 편법 마케팅 논란 이슈를 소개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삽입된 이미지를 사용한 것.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삽입된 부분은 방탄소년단을 협박해 1년 실형을 받은 남성을 나타낸 이미지였다는 점에서 더욱 대중의 뭇매를 맞았다.

이하 '연예투데이' 입장 전문이다.

9월 7일 뉴스투데이 <연예투데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코너에 사용한데 대해 시청자 및 관련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제작진이 심야시간에 영상 편집하는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그 과정에 어떠한 의도도 없었음을 다시 한번 밝혀드립니다.

해당 영상 클립은 서비스를 중지했으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는 점을 약속드립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