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신종령이 또 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홍익대 인근 클럽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워 논란이 됐던 개그맨 신종령씨(35)가 또 다시 폭력을 휘둘려 상해를 입힌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5일 오전 2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술집에서 40대 A씨를 주먹으로 때린 혐의(상해)로 신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신씨에게 턱부위를 가격당한 A씨는 뇌출혈로 6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신씨는 술집에서 시끄럽게 술을 마신다고 지적을 받자 시비가 붙은 상태에서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신씨는 지난 1일에도 홍익대 인근의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해 다툼을 하게 된 남성에게 철제의자를 휘둘러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씨가 술에 취해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본다"라며 "2건의 사건을 병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신씨에 대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실심사)은 서울서부지법에서 조미옥 영장전담판사의 심리로 이날 오전 10시30분에 열렸다. 신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