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8를 공개할 신사옥을 둘러보자(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애플의 미국 샌프란시스코 신사옥(애플 파크)이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애플은 신사옥에서 신제품인 아이폰8 공개행사를 열 계획이다. 행사 전에 신사옥 풍경을 한 번 둘러보자.

유튜브(Youtube)에서 확인할 수 있는 드론을 통해 촬영한 애플의 신사옥은 거대한 우주선을 닮았다. 2013년 착공한 애플 파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쿠퍼티노에 있다. 50억 달러를 들여 만든 175에이커(70만8200제곱미터) 규모의 4층 건물로 1만2000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다. 공사가 완료되지 않았지만 지난 4월부터 직원 일부가 입주를 시작했다.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Steve Jobs)가 2011년부터 추진한 프로젝트로, 건물 안에는 직원들을 위한 10만㎡ 규모의 피트니스센터, 산책 코스, 연구개발센터가 들어선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카페, 애플스토어, 방문자 센터도 생긴다. 건물 가운데는 친환경적인 공원을 조성하고, 자연환기 기술과 옥상에 설치된 태양 전지판으로 최대 17메가와트(MW)의 전기를 저장한다.

iphone

동영상에서 00:20부터 등장하는 흰색 원형 건물은 '스티브 잡스 극장'이다. 창업자 이름을 따온 이곳은 애플의 강당과 행사장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9월12일 오전 10시(현지시각)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기자와 전문가를 모아놓고 아이폰8과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 모델을 공개하는 행사를 연다. 행사장 안에는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애플은 이날 창업자가 기획한 신사옥 안에, 창업자의 이름을 딴 극장에서, 창업자의 가장 큰 업적인 아이폰의 10주년 모델을 발표하는 셈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