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퍼포먼스가 풍선 2만 개로 공중부양한 이유는 행복에 대한 공포 때문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중력을 무시한 놀라운 스턴트에 성공한 아티스트가 있다. 퍼포먼스 아티스트 노에미 락마이어는 헬륨으로 찬 풍선 2만 개를 타고 공중에 떴다.

픽사 영화 '업'을 연상케 하는 장면인데, 풍선줄을 몸에 칭칭 감은 락마이어는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한 공연장에서 아래 자세로 9시간을 공중에 떠 있었다.

balloon

생중계된 이 퍼포먼스의 제목은 '행복 공포증'이다.

퍼포먼스는 오페라 하우스가 주최하는 '해독제(Antidote) 축제'의 일부였는데, 락마이어 작품의 제목은 '행복 공포증'이다.

그녀는 오스트레일리아 ABC뉴스에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모두 다 자기가 행복해야 한다고 믿는다.

"그런데 자기가 원하는 것에 대한 공포 때문에 밀고 당기는 과정에서 Catch-22(모순된) 상황에 빠진다. 그런 너무나 불편한 상황을 내 몸과 풍선 사이의 갈등으로 표현했다."

락마이어의 웹사이트는 '행복 공포증'을 "아티스트의 세계관을 반영한 시각적이자 시험적인 퍼포먼스다. 인간의 의미를 헤아리고자 한 작품"이라고 설명한다.

balloon

휠체어 사용자인 락마이어는 몸을 완전히 풍선에 맡긴 느낌을 Culture24에 설명했다. 자기 마음속에 도사리고 있는, 의지대로 모든 게 되지 않으면 어떡하나 하는 공포를 직면할 기회라고 말했다.

락마이어는 같은 작품을 런던에서 작년에 처음 선보였는데, 그땐 48시간이나 공중에 떠 있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남자 젖꼭지로 대체된 미술작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