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아베가 '북한 원유공급 중단'에 중국과 러시아의 동참을 설득하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월7일 대북원유공급 중단 등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추진하는 데 공조하기로 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의 동참을 최대한 설득하기로 했다.북한의 지난 9월3일 6차 핵실험에 따른 것이다.

제3회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moon jae in

문재인 대통령 :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더 악화돼 통제불능 상황에 빠지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 북한 도발로 한·일 양국 국민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조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

아베 총리 : 한국과 일본은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더 강력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었다.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해나가자. (9월7일, 연합뉴스)

abe

한편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자 문제 등 역사문제가 거론됐으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이를 관리해나가자는 뜻을 모았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 문제로 인해 발목 잡히지 않도록 보다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현안을 관리하고 또 안정적으로 이슈를 끌고 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것은 취임 이후 두번째다. 이날 정상회담은 오전 8시30분께부터 50분간 진행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