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기섭이 촬영장 폭발 사고로 2도 화상을 입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키스 멤버 기섭이 뮤직비디오 촬영 중 발생한 폭발 사고로 화상을 입었다.

d

OSEN에 의하면 유키스의 소속사는 지난 6일, "기섭이 뮤직비디오 촬영 중 연막 제품을 소품으로 사용하다 폭발 사고가 발생해 몸에 2도 화상과 수십 개의 파편이 몸에 박혀 인천 소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기섭은 현재 치료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이어 폭발한 연막 제품이 "일반인 사이에서도 축구장이나 여러 축제에서 사용되는 응원도구"라고 설명했다.

한편,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기섭은 7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팬 여러분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