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주 '사드 배치' 반대 400명 해산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정부는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잔여 발사대 4기의 경북 성주 추가 배치를 강행한다. 경찰이 9월7일 새벽 경북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농성을 벌이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추가배치 반대단체 관계자, 주민 등 400여명을 강제해산 돌입 5시간여 만에 모두 해산하며 사드 배치를 공식화했다.

42

이 과정에서 부상자도 속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주소방서는 오전 5시 현재 경찰관, 주민 등 27명을 4개 병원에 이송했다"며 "이들은 대부분 치료를 받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24

사드반대단체와 성주·김천주민 등 400여명은 9월6일 오후 2시 '사드배치반대 제41차 소성리 수요집회'를 열며 사드 물자 반입을 몸으로 막으려 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집회 도중 국방부의 사드 추가 배치 결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드반대단체 등은 차량과 트랙터 등 농기계로 마을진입로와 마을회관 앞 도로를 막았다"고 했다.

42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작전이 시작된 7일 오전 사드 장비를 실은 미군 수송차량들이 남김천요금소를 통과한 후 대열을 정비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경고방송을 통해 10여차례 이상 해산을 종용하는 경고방송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이 요구를 듣지 않자 경찰은 6일 오후 11시55분쯤 강제해산에 들어가 결국 5시간 만에 모두 해산됐다.

42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가 추가 배치가 예정된 7일 오전 사드기지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이 조명빛을 받고 있다.

이 장비들을 반입됨으로써 성주 기지 사드는 1개 포대 장비를 완비해 정상 가동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경향신문은 "2014년 6월 커티스 스캐퍼로티 당시 주한미군 사령관이 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처음 제기한 지 3년3개월 만이며, 한·미 양국이 작년 7월8일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 발표한 이후로는 14개월 만"이라고 분석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