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여파? 할리우드 흥행 수입 20년만에 최악

게시됨: 업데이트됨:
GAME OF THRONE
HBO
인쇄

올 여름, 할리우드 상공에 먹구름이 짙다. 휴가철 흥행 수입이 지난해보다 3분의 1 이상 깎이며 20여년 만에 최악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5일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 집계를 인용해, 북미지역 8월 영화 흥행 수입이 6억2510만달러(약 7070억원)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5% 가까이 줄었다고 보도했다. 5월부터 따지면 전년 동기보다 16% 감소했다.

'미이라''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같은 대작의 인기가 시원찮은 게 실적 감소로 이어졌다. 만화가 원작인 '원더우먼'이나 '스파이더맨: 홈커밍', 가족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등이 많은 관객을 끌었지만 할리우드 전체를 침체에서 건져내지는 못했다.

제작비와 마케팅비가 많이 드는 성인 대상 영화들 중에는 '덩케르크'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재미를 본 작품을 발견하기 어렵다. 뤽 베송이 감독한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는 순수 제작비만 1억8천만달러가 들었는데 개봉 첫 주에 북미에서 1700만달러, 세계 전체로는 1억3300만달러를 벌었을 뿐이다.

제작비 1억2500만달러가 투입된 '미이라'는 개봉 첫 주에 북미에서 3200만달러를 건졌다. 다만 해외에서는 관객이 몰리는 편이어서, 전체로는 4억5천만달러의 흥행 수입으로 주연 톰 크루즈의 체면을 그나마 살려줬다.

할리우드 안팎에서는 대작들에 대한 품평이 썩 좋지 않은 탓도 있지만, 영화를 뺨치는 스케일과 연출로 현재 시즌7을 끝낸 '왕좌의 게임' 등 텔레비전 시리즈물의 영향이 크다고 본다. 아마존과 넷플릭스의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장왕도 영화관을 찾는 이들의 발길을 뜸하게 만들고 있다.

대신 할리우드는 해외에서 생명줄을 찾아왔다. 중국시장의 영화 매출은 1999년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고, 올해 미국을 따라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2015년에 49%나 커진 중국 영화시장은 지난해 2.4% 성장에 그쳤다. 해외에서도 ‘미드’의 진군이 계속되면 할리우드로서는 대책이 묘연해지게 된다.

컴스코어 쪽은 볼거리 플랫폼 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여름은 영화 제작사들과 극장에게 길을 바로잡으라며 경종을 울리는 동시에 기회를 주고 있다. 관객들의 기대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kakao